특별한 일상2009.06.12 22:25

"운동은 해야겠고, 헬스다니기는 재미가 없어서 싫고..."

 

운동을 하려고 하는 사람은 누구나 한번쯤은 해보았을만한 고민입니다.

저도 운동을 하려고 하니 혼자서 재미없게 힘만 죽자고 쓰는거 보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다른 사람들과 함께 땀을 흘릴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댄스 학원을 다녀보는게 어떨까 라는 생각으로 댄스학원에 등록을 하게 되었습니다.

 

집이랑 회사가 신촌에서 가까워서 신촌 근처에서 꽤나 지명도가 있고 많은 사람들이 수강한다는 이지댄스(EZ DANCE)를 찾아가 보았습니다. 집에서 마포10번 마을버스를 탔더니만 금방 도착하더군요.

 

 

 

가기전에 미리 인터넷으로 위치를 확실히 알아보고 출발을 했습니다. 아직까지 서울 지리에 익숙치가 않아서 잘못하면 길을 잃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오늘 저녁 8시쯤에 학원에 도착하겠노라고 약속까지 해 놓은터라 정신 바짝차리고 학원을 찾아갔습니다.

 

 

 

이대앞에 위치한 쥬라기타워...

이름조차 신기한, 하지만 건물의 옥상부분이 조금 독특하게 생긴덕분에 쉽게 이지댄스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 댄스학원은 빌딩의 6, 7층을 모두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이지댄스 홈페이지(http://www.ezdance.co.kr)도 있군요..

째즈댄스, 클럽댄스, 현대무용, 발레 등등 다양한 장르의 댄스를 느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클럽갔을 때 꿔다놓은 보릿자루처럼 뻣뻣한 몸을 흔들었던터라 클럽댄스가 제일 눈에 쏙 들어옵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6층에 내리면 이지댄스에 도착! 입니다.

영어 e와 z를 사람으로 형상화한 로고가 참 이쁘다는 생각이 듭니다.

 

 

 

운동화를 신은채로 들어가려다가 위의 이젤을 보고 깜짝 놀래서 실내화로 갈아신었습니다. 아무래도 댄스를 위한 공간이다 보니 실내화가 필수겠죠. 저는 상담을 위해서 간 터라 비치되어 있던 실내화를 신었습니다.

 

 

인포데스크에서 친절하게 상담을 해주시는 두분입니다. 조만간 날씨가 더워지면 노출의 계절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제가 간 순간에도 여자 두분이 와서 상담중이셨습니다. 저는 그냥 옆에서 두리번 두리번 거리다가...

 

 

 

현재 이지댄스 신촌점에서 강의를 하시는 강사님들의 간략한 프로필과 담당하시는 과목들이 적혀있네요 사진만 봐도 잘 가르쳐주실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듭니다.

 

 

 

그 옆으로는 여러가지 상패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최우수상과 지도자상, 안무상 등등 다양한 상패를 보니 더욱더 듬직해 보입니다.

 

상담을 받으면서 제가 원하는 쉽고 재미있으면서 직장을 다니느라 최대한 시간은 많이 빼앗기지 않을 수 있는 과정을 추천해달라고 한 결과,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김성량강사님이 담당하시는 방송댄스 과정을 등록했습니다.

 

 

 

 

 

 

오늘은 월요일이라서 바로 시작하지는 못했지만 제가 갔을 때 이미 강의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들을 보니 저도 따라서 신이 나더군요..

 

몸치인 제가 과연 1달 과정을 어떻게 이겨나갈지(?) 걱정과 기대감이 동시에 들기도 하지만 후회없는 1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볼 생각입니다.

 

에버리치의 첫째주 댄스 수업은 아래 링크를 봐주세요~

 

by 에버리치 | 2009/05/24 02:14

묵은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으로 헬스를 생각하다가 좀 더 재미있게 운동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지난 월요일에 이화여대 앞에 있는 댄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특별한 일상2009.05.24 02:14
묵은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으로 헬스를 생각하다가 좀 더 재미있게 운동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지난 월요일에 이화여대 앞에 있는 댄스학원인 이지댄스을 등록했습니다.

 

by 에버리치 | 2009/05/18 22:36

"운동은 해야겠고, 헬스다니기는 재미가 없어서 싫고..."   운동을 하려고 하는 사람은 누구나 한번쯤은 해보았을만한 고민...


등록을 한 바로 다음날인 화요일 부터 첫 수업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월요일에는 등록만 했기 때문에 앞으로 수강을 하는데 필요한 수강증을 발급 받았습니다.  전체적으로 강렬한 빨간색의 카드에 하얀색으로 이지댄스의 로고와 이름이 새겨져 있습니다.

 

 

 

위 수강카드는 학원에 올 때 락커키를 교환하는데 사용되며, 굳이 등록한 지점이 아니라도 영등포, 강남, 신림, 안양, 압구정, 가양, 미아, 신촌, 안산, 분당, 수원, 대구, 송내에 위치한 다른 이지댄스 지점으로 그대로 이동도 가능하도록 해줍니다.

 

보통 같은 이름을 쓰더라도 내부적인 시스템은 독자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연계가 안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지댄스는 '이지댄스 네트워크'라는 이름으로 어느 지점으로나 수강이동이 가능합니다. 수강을 하다가 이사를 하거나 조금 분위기를 바꿔보고자 할 때 유용할 것 같습니다.

 

 

학원이 위치해 있는 곳이 여대 앞이다 보니 여자 수강생들이 남자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많습니다. 여성용 샤워실이나 락커는 7층에 위치해 있으며, 남성용 락커와 샤워실은 6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운동을 하고 나서 샤워까지 마치면 시원한 느낌에 너무 좋았습니다.

 

 

운동하기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쭈뼛쭈뼛 강의실(?)로 들어섰습니다. 이미 도착한 다른 수강생들이 몸을 풀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고 주위를 돌아보는 순간, 남자는 저 혼자 밖에 없다는 것을 그제서야 눈치를 챌 수 있었습니다.

 

"아.. 당황스러워..."

 

 

 

몸을 조금 풀고 있으려니 남자 수강생들이 더 도착했습니다. 남자는 저 혼자라는 부담감도 덜어졌고 나중에 알고 봤더니 저랑 동갑인 분들이 많아서 한결 든든해졌습니다.

 

이번주에 연습할 곡은 채연의 '흔들려'라는 곡...

 

 

채연 '흔들려'의 뮤직비디오입니다. 사실 댄스수업을 시작하기 전에는 이 곡이 나왔다는 것도 몰랐는데 이번 강의를 통해서 이 곡을 알게 되었습니다.

 

70여분간의 첫 수업은 정말로 길게 느껴졌습니다.

 

한때 해외 자원봉사를 가기위해서 태권무를 연습하던거도 몸이 제대로 따라주지 않아서 중도에 포기하다시피 했었는데 역시 제 몸은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다른 분들의 유연한 동작도 따라하기 힘들었고 계속 실수만 연발하기만 했습니다. 그렇게 수업이 끝나고 제가 처음 간 그 날이 마침 회식날 이라는 것을 듣게 되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1년에 3~4번 밖에 안한다는 그 회식에 참여할 수 있었고 덕분에 서먹서먹했던 다른 분들과도 인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저녁 늦은 시간에 많은 수강생들이 밤 늦게까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다음날 좀 힘들었습니다;;)

 

 

 

화요일에 이은 목요일의 두번째 시간.

지난시간에 배웠던 안무의 전반부를 복습하고 나머지 뒷부분을 진도를 진행했습니다.

첫날에 힘들고 길었던 70분과는 달리 이 날은 시간이 금방 가버리는 느낌ㅡ물론 몸은 잘 따라줬습니다ㅜㅜㅡ이 들었습니다.

 

시작할 때의 걱정 반 두려움 반과는 달리 이제는 기대가 되고 즐거운 운동시간이 되어 주는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어느덧 다음주 강의도 기다려 집니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