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2007.03.07 23:45

핸드폰은 컴퓨터에 비해서 제한되고 단순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 것 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동작을 하기위해서 컴퓨터만큼 복잡한 프로그램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를 핸드폰 '펌웨어'라고 하는데, 기계를 작동시키는 기초적인 기능을 하는 하드웨어의 특징과 필요한 프로그램을 받아서 기능을 마음대로 추가/삭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의 특징을 모두 지니고 있어서 펌웨어(Firmware)라는 명칭으로 불립니다.

기본적인 전화를 걸고 받는 기능뿐만 아니라 단문 메시지(SMS), 멀티메시지(MMS)의 송수신, 카메라, MP3, 블루투스, DMB 에 이르기까지 핸드폰은 컨버전스의 대명사로 인식이 되기도 하는데 제품을 개발하고 나서 상당기간 테스트를 거침에도 불구하고 막상 판매가 시작된 이후에는 많은 버그 또는 문제점들이 발견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최근에 출시되는 핸드폰은 인터넷을 통해서 내장된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해주고 있는데, 제가 사용하는 LG-SH110 핸드폰도 인터넷을 통한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핸드폰의 새 펌웨어 버전이 나왔다고 하기에 업그레이드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의 고객지원 페이지(http://www.cyon.co.kr)을 통해서 업그레이드가 지원되며 인터넷이 연결된 환경에 USB케이블을 통해 핸드폰을 컴퓨터와 연결하면 업그레이드가 가능합니다.

헌데, 제가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때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가끔 익스플로러를 사용하다보면 만날 수 있는 '잘못된 연산 오류'가 발생한 것입니다.

원래 펌웨어 업그레이드는 시스템의 가장 중심이 되는 부분까지 교체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업그레이드 중에 오류가 나거나 전원이 꺼지거나 하는 문제가 발생하면 복구가 힘들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마침 업그레이드 하는 과정에서 에러가 발생한 것입니다. 아직 중심 시스템이 업그레이드 중이지 않은 과정에서는 배터리를 분리했다가 키패드의 5번 버튼을 누르면서 전원버튼을 누르면 응급복구모드에서 복구가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지만, 제 폰의 상태는 그 방법을 통해서 복구도 불가능 하였습니다.

결국 LG전자의 A/S센터를 찾아서 복구를 시도했지만 이 마저도 실패, 메인보드 전체를 교체하는 큰 수리를 해야만 했습니다. 구입한지 아직 얼마 지나지 않은 핸드폰이라 비용은 무료였지만, 새 휴대폰을 분해해서 교체한다는게 너무 안타깝더군요.

그래서 이 포스팅을 통해서 펌웨어 업그레이드시의 유의사항을 적어 볼까 합니다.

1. 핸드폰 배터리는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기에 충분할 정도로 충전한다.
2. 자주 다운되거나 오류가 발생하는 컴퓨터에서는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는다.
3. 컴퓨터는 업그레이드 페이지를 제외한 다른 모든 창은 다 닫는다.
4. 악성프로그램이나 바이러스가 없는지 검사/치료한다.
5. 업그레이드 도중 새 창을 열어서 작업 또는 인터넷 서핑을 하지 않는다.

위에 나열된 규칙만 지키신다면 가정에서 편하게 핸드폰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4번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탓에 고생을 하였습니다..
 
만약에 집에서 업그레이드에 자신이 없다면 가까운 제조사 A/S센터를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제가 며칠전에 핸드폰을 구입하고 그 핸드폰에 대해서 주저리 주저리 리뷰를 작성한 적이 있었습니다.
 (2007년 1월 28일, 얼굴보면서 통화하는데 공짜라구?! LG-SH110 포스팅 참조)

 그 내용과 동일한 내용의 리뷰를 LG전자 싸이언 홈페이지(http://www.cyon.co.kr)의 리뷰 란에 올렸더니,

 오늘 2007년 1월 우수 리뷰로 선정되었다고 하네요...

 다른 분들에 비해서 조금 신경을 많이 쓰긴 했지만 막상 우수 리뷰라니.. 기분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상품권이라.. 많이 줄까요? 아니면 상징적인 의미로 상품일까요..? 궁금해지는 걸요~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휴대폰2007.01.28 00:55
유선으로 얼굴을 보면서 통화를 할 수 있다고 대대적인 광고를 하던 ISDN의 실패 이후에 화상통화는 그저 기술 전시회에서 "전시용"으로만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유선을 넘어서서 무선으로 화상통화를 할 수 있다고 하는 W-CDMA 기술이 발표되었고 이 기술을 이용해서 이제는 무선으로도 화상통화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2006년 6월 중순, 저속으로 이동하는 자동차 안에서 2Mbps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는 WiBro 기술이 기대를 받을 때 즈음에 SKT, KTF에서는 HSDPA라고 하는 새로운 카드를 슬며시 꺼내들었습니다.

HSDPA를 이용하면 현재 기술로는 WiBro 에 필적할만한 속도인 2Mbps의 속도를, 이론상 14Mbps 까지의 속도를 제공해주며 현재의 CDMA망과도 호환이 된다는 것이 기술의 주요한 내용이었습니다. 물론 화상통화도 가능하며 화질은 WCDMA 보다 더 나아진다고 합니다.

KT와 SKT가 와이브로 사업자로 선정이 되었지만 기술 개발만 열심히 해놓고 SKT는 HSDPA에 더 많은 투자를하고 KT는 갑자기 사라져 버린 경쟁자와 기대보다 적은 이용자 등의 이유로 WiBro 사업은 축소되어가는 가운데, HSDPA는 더 많은 종류의 단말기와 단말기 구입 국가 보조금을 등에 업고 많은 성장을 해왔습니다.

지금까지 SKT와 KTF에서 출시된 HSDPA의 모델은 삼성 SCH-W200, SCH-W210, SPH-W2100, LG LG-SH100, LG-KH1000 등이 있으나 가장 최근에 LG에서 60만원 수준의 상대적으로 저렴한 HSDPA 단말기인 LG-SH110 을 내놓았습니다.

출시 소식이 전해지기도 전에 인터넷 곳곳에서는 이 단말기를 "공짜" 또는 "5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는 말이 떠 돌았고, 저는 "공짜"로 이 단말기를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LG-SH110단말기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SDPA폰인 LG-SH110(이하 SH110)은 검은색만 출시되어 있습니다. 검은색 바탕에 네비게이션 키의 주황색과 홀로그램색으로 변하는 NATE 버튼이 잘 어울립니다. 일반적으로 플라스틱 재질로 되어서 플라스틱의 딱딱한 느낌이 나는 다른 제품들과는 다르게 고무재질은 아니지만 고무재질의 부드러운 느낌이 나는 소프트필 재질을 채용하여 그립감을 더욱 높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인치의 LCD화면은 240*320 해상도를 제공하며 선명하고 깔끔한 화면을 제공해줍니다. 스펙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해상도로 볼 때 QVGA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초콜렛폰(LG-SV590) 이후로 키에 대한 설명이 들어가지 않는 것이 추세가 되어 버렸는데 SH110도 키에 대한 설명이 직접적으로 프린팅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키의 사용은 일반 CDMA 모델의 CYON 제품과 동일하며 특징적으로 왼쪽에 위치해서 화상통화를 가능하게 해주는 VU버튼과 오른쪽의 멀티태스킹(제한적 멀티태스킹)버튼이 있습니다.

내용추가 - 제한적 멀티태스킹
 멀티태스킹 버튼을 눌러서 실행할 수 있는 작업으로는 전화걸기, 메시지, NATE접속하기, June접속하기, mPlayOn, MONETA만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숫자와 문자를 입력할 수 있는 키패드는 가로로 한줄씩 같이 붙어 있는 모습을 취하고 있습니다. CYON의 표준 키패드 배치를 따르며 ez한글을 이용해서 한글입력이 가능합니다. 키감은 제가 기존에 사용하던 LG-KV5100 과 비교할 때 비슷한 수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110에는 카메라가 총 2개 위치하고 있는데 전면의 우측 상단의 화상통화용 30만 화소 카메라와 후면의 130만 화소 카메라입니다. 아쉽게도 셀카를 찍기 위해서 전면의 30만 화소 카메라를 사용할 수는 없으며 뒷면의 카메라를 이용해서는 화면을 보면서 셀카를 찍는 것이 불가능합니다.(볼록 거울이 제공됩니다.) 반응속도는 빠른편이며(KV5100에 비해서..) 나름대로 쓸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폰의 특징중에 하나인 Bluetooth 기능을 나타내주는 로고가 슬라이드 뒷면에 새겨져 있습니다. SH110은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해서 기본적인 전화번호부 전송, 사진전송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헤드셋, 핸즈프리, 스테레오헤드셋, 프린터 연결이 가능합니다. 다른 블루투스 장비와 통신할 수 있는 일명 워키토키 기능이 지원되지 않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의 뒷면입니다. 일반 CDMA 폰에서 MBANK 카드 슬롯으로 사용되던 부분이 HSDPA 폰에서는 USIM카드를 삽입하는 슬롯으로 용도가 바꼈습니다. 제품의 라벨을 보면 2007년 1월 생산 제품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에 사용하던 모바일 뱅킹용 IC칩(오른쪽)과 WCDMA, HSDPA 전화기에 꼭필요한 USIM카드(왼쪽)의 모습입니다. 칩의 모양은 비슷하게 생겼으며 접촉 단자의 모양이 약간 다를뿐 실제로는 같은 기술에 기반한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기존에 KTF의 KBank를 이용해서 부산은행 모바일 뱅킹서비스를 이용해 왔었는데, 이 변경된 USIM칩셋으로 제가 사용하던 뱅킹 기능과 교통카드 기능을 모두 다 사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 생깁니다. 교통카드 기능을 많이 쓰는 저로써는 호환이 안되면 불편할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배터리는 2개. 슬림형 배터리와 표준형 배터리가 있습니다. 위에서 보시는 배터리는 표준형으로 배터리 거치대를 이용해서 충전을 하고 있는 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번들이 되는 이어폰입니다. 좀 고급스러운 모습의 이어폰이 번들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초코렛폰의 이어폰에도 못미치고 이어폰 부가 분리도 되지 않는 보급형 스러운 모습의 이어폰입니다. 어차피 블루투스 기능이 있어서 이 이어폰을 많이 이용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아쉬운 느낌은 지울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구매한 곳에서 같이 넣어준 충전기입니다. TTA인증이 안된 비품 충전기를 만원에 파는 곳도 있지만 인증을 받은 정품 충전기를 무료로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SH110에 대해서 요목 조목 알아보았습니다. 제가 빠뜨린 부분은 많겠지만 개인적으로 작성하는 리뷰이기에 별 다른 부담은 느끼지 않고 작성했습니다.

이 제품에 사용되는 추가 메모리는 T-Flash(Micro-SD)이며 1G까지 호환이 가능하다고 해서 현재 9,900원에 1G짜리를 하나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블루투스 헤드셋을 사야하겠는데 어떤 제품을 사야할지 정말 결정이 힘드네요. 많이 알아봐야겠습니다.

여러분도 SH110 보이시면 지르세요~

내용추가 - 화상통화요금
 지금까지 폰 자체에 대해서만 알아봤지만 화상통화를 할 떄 실제로 들어가는 비용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을 빠뜨린 것 같습니다. SK요금제에 따르면 화상 통화시 10초에 80~120원(할인시간대 80원, 비할인 120원)으로 알고 있습니다. 솔직히 너무 비쌉니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