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이야기2007.01.11 21:23


영화를 보는 것은 좋아하고..

메가박스나 롯데시네마는 개인적으로 별로 선호하지 않는 이유로 CGV만 찾다보니 2005년 부터 CGV를 즐겨찾은 이후로 2006년에는 VIP가 되었고 그 여세를 몰아서 2007년까지 VIP가 되는 것에 성공했다.

CGV의 멤버십 회원이 되면 기본적으로,

· CGV 영화 10% 적립
  - 포인트별 선물 교환
  - CGV IMAX 영화는 5% 적립
· 생일날 콤보 무료 제공
· 미개봉 최신영화 시사회 초대
· 할인 쿠폰, 각종 이벤트 참가 기회 제공
· CGV 가맹점에서 최대 30% 할인
· 영화관련 주간 CGV 매거진 발송

위와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VIP일 경우에는 위의 혜택에 추가해서,

· CGV 멤버십 포인트로 주중 인터넷 예매
  - 2007/2/1(목) 오전 10시 이후부터 서비스 가능
  - 토,일요일 및 공휴일 상영영화 제외
· VIP 할인 쿠폰 제공(2006년도 VIP카드 수령 후 극장에서 쿠폰 수령)
· VIP 전용 발권 서비스
· VIP 라운지 이용 가능
· VIP 전용 담요 서비스
· ME영화잡지 선착순 제공

의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최근에 네이버의 CGV 카페를 통해서 CGV의 히든 등급인 RVIP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RVIP란 무얼까?

RVIP는 Royal VIP로서, 무언가 일반회원이나 VIP보다 더 많은 혜택이 있다고 가설만 세워져 있고 그 누구도 혜택이나 선정기준에 대해서 알지 못하는 등급

하지만 최근에 홈페이지의 고객문의를 통해서 RVIP에 대한 이런 저런 정보들을 구하기 시작하면서 RVIP의 실체를 알게 되었다.

먼저, RVIP의 선정 기준은 2년 연속 CGV VIP 또는 2006년 적립 포인트(이벤트 적립 포함) 기준 35,000점 이상인 고객이 대상이라고 한다.

이런 RVIP의 혜택은 그리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것으로는 CGV 티켓 구매 포인트 15%적립이라고 한다.

그 동안 모르고만 지나쳤는데, 오늘 확인해봤더니 2007년에 관람한 영화들의 포인트가 모두 조정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VIP... 앞으로 VIP에 비해서 어떤 혜택이 제공되면서 운영될지가 상당히 궁금한 부분이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영화/영화이야기2007.01.10 23:45
오늘은 CGV동래에서 준비한 마파도 2 시사회를 다녀왔습니다.

멤버십 회원을 위해서 1,000포인트를 차감하고 참여를 할 수 있는 시사회이지만, 2007년에도 VIP를 이어가는 바람에 포인트 차감없이 티켓을 발권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번 정확히 1주일전에 했었던 시사회인 데자뷰(데자뷰(Dejavu) 시사회 포스팅 참조) 때에는 영화시작 5분전까지도 표가 남아있었던 기억이 있었기에, 이번에도 표가 충분하겠거니 하는 생각으로 천천히 CGV동래로 향했습니다.
특히, 이번 시사회는 CGV서면과 CGV동래 두 군데서 같이 진행되었기 때문에 더더욱 걱정을 안했죠..

막상 도착한 CGV동래. 놀랠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이미 줄을 서서 표를 받고 있더군요. 혹시 친구가 먼저 와있으려나 하는 생각에 앞쪽을 둘러보아도 아는 사람은 없고 하는 수 없이 뒤쪽에 줄을 섰습니다.

어라, 이게 누구야.. 친구 경태를 만났습니다. ㅡ 그렇다면 여친인 보민이도 따라서 오겠네요..
거기에 동원이까지 만나고...
후배인 보노와 영화를 보겠네 싶었는데 역시 동네 극장은 다른가봅니다. 아는 친구들 이래저래 다 만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표를 받았는데.. 어라.. 자리가.. 초 A급입니다.. ^^
늦게 발권을 했음에도 불구하고(저 표 받고 나니까 1자리 남았다더군요..) 상당히 좋은 좌석에 앉아서 영화를 보게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저는 마파도 1도 보지 않았습니다. 왠지 유치할 것 같고 재미없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였는데..
마파도 2를 보기전에 1을 볼까 말까 망설였지만 DVD빌리러 가기도 귀찮고해서 그냥 2를 보게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 내용은 몰라도 즐길 수 있었던 '달마야 놀자'시리즈와 비슷하게 '마파도 2'의 내용역시 앞 내용에 거의 상관없이 흘러갑니다.
하지만 코미디 영화의 기본이 안되어 있는 통속적인 개그와 시시한 개그등을 나열만 하면서 영화는 끝을 향해달려갑니다. 보다가 살짝 잠이 오기도 했던 영화였는데... 사실 극장에서는 돈을 내고 보기 아까운 영화로 꼽힐 듯 싶습니다. 영화정보 사이트에서 10점 만점에 7점이 넘는 평가를 받고 있길래 내심 기대를 했지만, 막상 그 점수들은 알바의 위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별로였지만 그동안 모았던 티켓들을 이용해서 CGV 10주년 기념 광수생각 스페셜 피규어 교환권을 한장 더 바꿀 수 있었습니다. 총 5장이 되는 군요.. 어떤 모습의 피규어를 배포할지는 모르겠지만 미리미리 교환권을 확보해놔서 나중에는 편하게 다양한 피규어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영화/영화이야기2007.01.08 22:48

12월 초에 개봉해서 의외의 인기를 끌면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미녀는 괴로워'를 오늘 집에 오는 길에 CGV동래에 살짝들렀다고 보고왔다.

다른 사람들은 이미 다 봐버렸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혼자서 보게되었는데 이제는 익숙해지고 재미도 있다. ㅡ 무엇보다 옆자리가 비니까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생 할인 1,000원 + 지하철 이용 1,000원 해서 4,500원에 영화를 볼 생각으로 인터넷 예매 쿠폰(-1,500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현장 발배를 택했다.
막상 카드를 꺼내니 지하철 할인은 안된단다. 6,500 - 1,000 = 5,500 원의 나름대로 비싼 돈을 주고 영화를 보게되었다. ㅡ 그래도 광수의 스페셜 피규어 교환권안에 있는 팝콘 쿠폰으로 중간크기의 스위트 팝콘을 먹어서 좋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포스터는 익히 많이 봐왔고 이야기로도 많은 들은 왼쪽의 실제 김아중(그럼 오른쪽은 가짜 김아중인가.. -_-;;)과 오른쪽의 분장한 김아중의 사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오른쪽의 저 분장... 영화로 봐도 감쪽같고 나름대로 매력(?)이 있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대로 귀여운 면이 있는 변신전의 '강한나'의 모습. 뭐 딴건 잘 모르겠고.. 분장이 예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변신 후의 '제니'의 모습. 위의 장면은 영화내에서는 보지못한 컷인것 같은데 찍었다가 잘렸나보다.
김아중.. 김아중.. 이 영화가 나오기 전에는 김아중이 누군지도 몰랐는데, 이 영화에서 완전히 뜬 것같다.
프로필을 보니 1982년 10월 16일생.. 나랑 동갑이네.. 어쨌든 이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섹시미보다는 백치+순수미가 더 좋은 것 같다..

나름대로의 감동과 잘빠진 몸매^^ 다 괜찮고 재미도 있고.. 안보신분 있다면 꼭 보세요~~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영화/영화이야기2007.01.04 00:50
새해가 시작한지 며칠지나지도 않아서 벌써 즐거운 시사회가 준비되어 있었다.
But, 같이 영화 한편보러 갈 사람이 없으니...

오늘은 그냥 집에가는 길에 CGV동래에 들러서 2007년 VIP 쿠폰북만 받고 가려는 생각으로 7시가 넘은 시각에(시사회 시작은 7시 15분) CGV동래에 도착했다.

쿠폰북만 받기 허전한 마음에 카운터의 직원에게 "데자뷰 시사회 표 아직 남았나요?"라고 물으니 아직 남았단다.
속으로 "아싸~"를 외치며 표를 받았는데...
역시.. 혼자 볼꺼면서 2장 받았더니만 뭔가 이상허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시 15분에 시작하는 시사회. 헌데 이것 저것 광고 좀 하고 하더니 10분이 훌쩍 지난 후에야 시작했다.
검은색 봉투는 2007년 VIP 쿠폰북(자세한 내용은 CGV가 준비한 2007년 VIP쿠폰북 포스팅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덴젤 워싱턴 주연의 영화는 그냥 나도 모르게 "맨 온 파이어"가 떠오른다. 어머나.. 감독도 "맨 온 파이어"의 토니 스콧감독. 흠... 제작사가 제리브룩하이머라... 뭔가 화려하겠군... 하는 생각도 하며...
데자뷰라는 영화에 대한 사전 정보도 없고 재미있니 없니 하는 생각도 없이 영화를 보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라.. 초반에 나오는 귀여운 아가씨..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
헌데.. 대사도 없고... 그냥 아빠 품에 안겨서 웃기만 하는 장면이 2장면 정도나왔는데..

집에와서 검색결과... 다코타 패닝의 여동생 엘르 패닝이다. 어쩌면 자매가 둘다 저리 귀여울까..
얼마전에 미국에서 방영한 The Lost Room 에서도 잠깐 잠깐 나오는 바람에 자세히 보지는 못했지만..

애들 엄마가 돈독이 오른게 아닌가 싶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데자뷰'라는 제목이 왜 붙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비효과'에서의 느낌보다는 약하지만 뭔가 재미있게 만들었다는 생각도 들면서 '블랙아웃'의 느낌도 받으면서 상당히 재미있게 혼자서 영화를 보았다.

 데자뷰를 보겠다는 사람이 있다면 강력하게 추천!!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