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드테스트2008.03.09 22:36



본 사용기는 랜이즈(주)아이티로그인의 제공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공항에 있는 당신을 상상해 보십시오! 바람에 머리가 날리고, 서둘러 택시를 잡아야 하며, 기다리는 동안 사무실로 전화를 걸어야 한다면?"

 여러분이라면 위와같은 입장이라면 어떤 방법으로 통화를 시도하시겠습니까? 불과 얼마전만 하더라도(지금도 비록 그런 경우가 많겠지만) 손에 전화기를 들고 통화를 시도하려고 할 것입니다. 나름대로 신기술에 앞서시는 분이라면 블루투스 헤드셋을 생각하시겠지만 지금까지 국내에 출시된 블루투스는 주위환경이 시끄럽거나 바람이 심하게 부는 환경에서는 정상적으로 사용하기 힘들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어 이내 포기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최근들어 공격적인 제품 라인업으로 국내 블루투스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Jabra에서 그 동안의 블루투스 헤드셋의 단점을 보완하고 편의성과 디자인을 개선한 블루투스 헤드셋 BT5010을 출시하였습니다. Jabra의 블루투스 헤드셋 BT5010이 기존의 다른 헤드셋과 비교할 때 어떤점이 달라졌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BT5010의 제품 포장과 구성품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른 Jabra의 제품들이 가진 밝은 노란색이 BT5010의 팩키지에도 반영되었습니다. 제품 팩키지의 전면으로 보이는 제품의 실제 모습이 돋보이는 박스 구성입니다. 고급형 제품답게 노란색과 함게 진한 회색의 배경색도 사용되었습니다.

 

 박스의 뒷면에는 영어, 중국어(간체, 번체), 일본어, 한국어, 타이어, 말레이어로 제품의 사양과 특징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제품 박스의 위쪽으로 전시대에 걸 수 있는 손잡이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Jabra의 제품 박스는 노란색의 아이덴티티가 특징입니다.

 

 제품 상자안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3부의 다양한 설명서 입니다. 하나는 단순히 그림과 간단한 텍스트로 이루어진 간략 설명서(Quick Start Guide)와 총 24개 언어로 제품 사용시 위험요소에 대해서 알려주는 경고 설명서, 역시 다양한 언어를 제공하며 제품 사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제공해주는 상세 설명서(User Manual)이 바로 그 것입니다. 이 처럼 다양한 언어로된 설명서를 한번에 제공하는 것은 국가별로 출시하는 제품마다 서로 다른 포장공정을 거치는 것보다 한번에 포함시키는 것이 원가 절감에 더 도움이 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충전이 가능한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는 BT5010이기에 이를 충전할 수 있는 여러가지 방법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위의 사진에는 220V 전원 콘센트에 연결하여 BT5010을 충전할 수 있게 해주는 충전기입니다. 차량용 어댑터도 준비되어 있지만 별도로 구입해야 하는 점이 아쉽습니다.

 

 BT5010을 충전하는 또다른 방법입니다. 컴퓨터의 USB포트에 연결하여 제품을 충전시킬 수 있습니다. 제품의 충전에는 총 2시간이 소요되며 10시간 연속 통화, 300시간 연속 대기시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상적으로 사용하기에 충분한 동작시간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충전중에는 블루투스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BT5010의 부속품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아래에서는 제품의 본체를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BT5010의 첫인상은 깔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전에 접해보았던 같은 회사의 블루투스 제품인 BT3010이 작지만 디자인적인 요소를 강조한 것에 비해 최고의 성능을 보장하기 위한 설계를 한 듯이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한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BT5010의 눈에 띄는 특징하나는 블루투스 헤드셋에도 슬라이드를 도입한 점입니다. 단순히 '폼'을 위한 슬라이드가 아닌 기존에 아쉬움이 남았던 마이크의 위치를 사용자의 입과 더욱 가깝게 하려는 시도로서 BT5010을 통한 통화가 더욱 즐겁고 편하도록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아래로 내려지는 슬라이딩 붐암(Sliding Boom Arm)은 일부 핸드폰 케이스에 적용된 소프트필(Soft Feel)의 재질이 사용되었으며 슬라이드가 어떠한 위치에 있던간에 LED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일부 투명한 재질이 채용되었습니다.

 BT5010이 슬라이딩 핸드폰인지 가끔 헷갈리게 하는부분은 바로 진동기능입니다. 기존의 블루투스 헤드셋은 전화가 올 경우 이어폰으로 음과 외부의 LED 불빛을 통해서 알려주었지만 이 제품은 진동기능이 지원되기 때문에 전화가 올 경우 제품 자체가 떨리는 기능을 지원합니다. 덕분에 핸드폰 본체는 가방에 두고 헤드셋만 가지고 있어도 전화를 놓치지 않아 편리함을 더해줍니다.(발신자 번호 확인 불가)

 

 제품 상단에는 전화를 걸고, 끊을 수 있는 버튼이 위치해 있습니다. 슬라이드를 내리거나 착용하는 도중에 누를 가능성이 있어서 조금 불편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제품의 좌/우측에는 볼륨조절을 위한 버튼이 위치해 있습니다. 이전의 모델에서는 여러번 눌러주어야 볼륨이 조절되던 것과는 달리 가만히 누르고 있으면 최대/최소까지 단계적으로 조절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사용자에게 가장 중요하게 다가오는 부분입니다. 다른 블루투스 헤드셋과는 귀에 닿는 부분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어폰 유닛이 귀속으로 들어가는 대신에 청력보호와 편의성 향상을 위해서 색다른 유닛이 채용되었습니다. 이를 통해서 제품의 고급화도 이루었다고 평가받는 부분입니다.

 막상 사용해본 결과는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기존의 귓속 삽입형 헤드유닛만 사용하다보니 BT5010의 유닛은 귀와 밀착되지 않고 떠있다는 느낌이 들었으며 소음 차폐도 되지않아 통화 상대방의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불편한 점이 있었습니다. 또한 쉽게 빠져버리기 때문에 이어훅 없이 사용은 거의 불가능 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사용자에 따라서도 불편함을 호소할 수 있는 부분으로 보입니다.

 

 이어훅도 BT3010의 그것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BT5010의 이어훅은 쉽게 제거 및 설치가 가능하며 오른쪽/왼쪽으로 언제든지 방향 전환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이어훅 아래로는 전원을 끄거나 켜는 역할을 하는 전원 버튼이 위치해 있습니다. 이 전원 버튼은 다른 블루투스 제품과 페어링을 하는 버튼으로도 사용됩니다. BT5010은 2대의 핸드폰에 연결할 수 있는 멀티포인트 기능을 제공합니다. 전화가 오면 받는 것은 두 대 모두에서 가능하며 전화를 거는 것은 마지막에 페어링한 핸드폰에서만 이루어 집니다. 2대 이상의 블루투스 기기와 연결할 때 상당히 유용한 고급기능입니다.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인 슬라이딩 붐 암을 아래로 내리면 제품의 전자파 인증 정보와 일련번호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신만의 셀프 디자인이 강조되었던 BT3010과 비교해본 모습입니다. 제품 자체 크기의 차이가 나며 이는 슬라이딩 붐 암을 내리면 더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똑같은 회사에서 출시하였지만 가격은 천지 차이가 난다고 할 만큼입니다. BT5010의 가격이 BT3010의 2배를 넘는 가격이기 때문에 일반 사용자들은 부담을 가질 수도 있겠지만, 소음이 심한 지하철 환경에서 통화를 해본다면 BT5010의 장점을 확실히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BT3010의 착용테스트를 했던 동생에게 BT5010의 착용테스트도 부탁했습니다. 확실히 제품의 마이크가 입과 가까워 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얼굴이 작은 사람들에게는 너무 크다는 느낌이 들 정도의 크기입니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핸드폰의 출시는 계속 이어지고 있지만 막상 블루투스 헤드셋을 사용하는 사람의 수는 적다고 합니다. 블루투스라는 기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도 있지만 제품에 따른 가격차이와 성능의 편차를 정확하게 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할 것입니다.

 많은 사용자들이 리뷰를 보면서 느끼는 것은 "그래서 쓸만 하다는 거야, 별로라는 거야..?"일 것입니다. BT5010은 다른 제품들에 비해서 확실히 개선되고 고급스러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비싼 가격을 고려할 때 제품의 매력들이 상당부분 줄어든다는 느낌이 듭니다.

 사용자들은 블루투스 제품을 선택할 때 자신의 사용환경과 목적을 고려하여 선택하여야 할 것입니다.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장 점
 바람소리, 주위의 소음에도 쾌적한 통화를 할 수 있는 슬라이딩 붐 암
 연속대기 300시간, 연속통화 10시간, 충전시간 2시간의 효율성
 2대의 블루투스 기기와 연결가능한 멀티포인트 기능
 다양한 상황에서 작동하는 진동기능
 다양한 충전 방법
 방향 전환이 가능한 이어훅
 단 점
 다른 제품보다 월등히 높은 가격
 쉽사리 적응되지 않는 이어폰의 헤드유닛
 상대적으로 큰 제품 크기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
필드테스트2007.08.26 00:39

 

 

본 필드테스트기는 2010년 3월 6일에 랜이즈 필드테스트로 작성되었습니다. 현재는 랜이즈 서버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블로그로 옮겨 싣습니다.


본 사용기는 랜이즈(주)아이티로그인의 제공으로 작성되었습니다.
 

1. 소리를 디자인한다.

 최근에 출시되는 대부분의 핸드폰을 보면 카메라와 MP3는 이제 부가기능이라고 하기에도 무색할 정도로 필수기능이 되어 버렸고 DMB(지상파/위성파)와 함께 블루투스(Bluetooth)기능 또한 빠지지 않는 추세입니다. 문근영이 출연한 블루투스 지원 핸드폰 광고로 인해서 국내에 널리 소개가 되었던 블루투스의 어떤 점이 사람들에게 매력적으로 비춰져서 많은 사람들이 블루투스를 사용하는걸까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자유성과 편리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핸드폰에 내장되어 있는 MP3기능을 통해서 음악을 듣거나, 자동차 운전중에 또는 두 손을 모두 사용하는 작업을 하는 경우의 전화통화를 해야만 할 경우, 블루투스가 없는 폰을 사용하려면 핸드폰과 같이 제공되는 이어폰을 꺼내서 본체와 연결하여야만 하고 사용중에도 이어폰의 선이 하는 일에 방해가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블루투스가 내장된 핸드폰을 사용한다면 블루투스 헤드셋만 귀에 살짝 꽂는 것만으로도 휴대폰과의 선 연결 없이 통화를 즐길 수가 있습니다.

 

 특히,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미국드라마 '24'에 등장하는 "그래햄(위 사진, 인물정보는 스포일러이므로 밝히지 않음)"은 모든 운전 중이거나 회의 중일 때등 전화통화를 할 때는 언제나 블루투스 헤드셋을 이용하는 보습을 보이며 그 만의 독창적인 이미지를 구축하였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매체를 통해서 블루투스 장비가 소개되고, 이를 지원하는 핸드폰의 종류가 늘어나고 있는데 세계적으로 유명한 헤드셋 제조업체인 Jabra에서는 기존의 단순한 블루투스 헤드셋의 외형을 자기가 원하는 디자인으로 색다르게 꾸며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신제품 블루투스 헤드셋 BT3010을 국내 시장에 출시하였습니다.



2. 한눈에 들어오는 간결함

 먼저, BT3010의 제품 포장과 구성품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밝은 노란색의 배경에 제품 팩키지의 전면으로 보이는 제품의 실제 모습이 돋보이는 박스 구성입니다. 제품 모델명과 함께 이 제품의 모토라고 할 수 있는 "DESIGNED BY YOU(당신이 만드는 디자인)"이라는 글자가 눈에 들어옵니다. 박스의 하단으로 보이는 다양한 그림들은 사용자들이 직접 디자인 했다고 하는 BT3010용 스킨의 모습입니다.

 

 

 제품의 포장을 열면 조그마한 박스안에서 다양한 구성품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가운데에 보이는 것이 제품 본체이며, 그 위로 설명서(인쇄 된 간략 설명서, CD로 된 상세설명서)가 보이며 그 아래에 알록달록한 시트지는 BT3010에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32가지(총 33가지)의 스킨입니다. 그 왼쪽으로 보이는 것은 휴대용 스트랩, 충전기이며 그 위에는 탈착이 가능한 이어 후크가 보입니다.

 

 

 구성품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제품 본체보다도 단연 32가지의 디자인이 수록되어 있는 제품 스킨입니다. 고급 광택지에 프린팅 된 재질도 된 스킨은 단순히 단일색상으로 이루어진 8종과 함께 여러가지 이미지로 이루어진 24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공되는 설명서도 상당히 인상적입니다.

설명서는 총 3가지가 제공되는데 하나는 단순히 그림과 간단한 텍스트로 이루어진 간략 설명서와 총 24개 언어로 제품 사용시 위험요소에 대해서 알려주는 경고 설명서, 역시 다양한 언어를 제공하며 8cm 미니CD에 수록되어 있는 상세 설명서가 바로 그 것입니다. 이 처럼 다양한 언어로된 설명서를 한번에 제공하는 것은 국가별로 출시하는 제품마다 서로 다른 포장공정을 거치는 것보다 간단히 종이 1장, 화일 1개를 추가하는 것이 원가 절감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킨과 설명서 외에도 BT3010의 독창성을 나타내주는 부분이 바로 휴대용 스트랩입니다. 일반적인 휴대용 스트랩이 제공되는 제품의 경우 핸드폰에 스트랩을 설치하듯이 제품에 스트랩고리가 뚫려 있어서 이를 묶어주는 방식을 많이 채용하지만, BT3010은 제품의 상단에 충전용으로 위치한 USB mini-5pin 포트를 이용해서 스트랩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스트랩을 이용해서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목에 걸어서 보관할 수 있습니다.

 제품 본체를 조금 더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품의 본체에는 볼륨을 조절하는 버튼이 2개, 통화/종료, 켜기/끄기를 할 수 있는 버튼이 1개 등 총 3개의 버튼이 있습니다. 볼륨 버튼을 이용해서는 통화 볼륨을 조절하거나 상대방에게 내 목소리가 송출되지 않도록 할 수 있으며 Jabra라는 회사 이름이 새겨진 종료/통화 버튼을 이용해서는 제품의 전원을 끄고 켜는 것과 통화를 걸고, 종료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핸드폰이 지원해줄 경우 수신 거부, 음성 다이얼링, 통화 대기, 통화 보류 등의 추가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제품의 상단 쪽으로는 충전과 스트랩 설치를 겸할 수 있는 USB포트가 있으며 반대 방향에는 마이크가 위치해 있습니다. 사용자의 귀에 닿게 되는 헤드유닛은 적당한 크기에 고무로 테두리가 둘러져 있어 착용감을 편하게 해줍니다.

 

 

 여러가지 동작을 할 때에도 버튼에 불이 들어오지만, USB포트를 이용해서 충전을 할 때에는 항상 불이 들어옵니다. mini-B USB모양의 충전기는 5V 180mA의 출력으로 컴퓨터에 설치된 USB포트에서 나오는 5V 500mA(최대)의 전압보다는 적은 전류가 출력됩니다. 고로, 컴퓨터 본체에서 USB케이블만 BT3010으로 연결해 준다면 굳이 어댑터를 쓰지 않고도 충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3. 다양한 디자인과 쉬운사용 

 BT3010의 가장 돋보이는 부분인 스킨과 사용 부분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BT3010의 외부에 있는 투명 덮개를 제거하면 제품의 스킨을 언제든지 다른 것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프로그램도 스킨만 바꾸어주면 새 제품이 된 듯한 느낌이 들 듯이 BT3010 역시 스킨만 바꿔줬을 뿐인데 다른 제품을 사용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이런 스킨이 33종이나 제공되는 것 또한 사용자를 배려한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핸드폰에서 간단한 설정만으로 BT3010을 사용하는 준비는 모두 끝납니다. BT3010은 스펙상 블루투스 버전 2.0, EDR + eSCO(Extended Synchronous Connections, 잘못된 패킷을 재전송하여 오디오 링크의 음성의 질을 향상시키는 기술)을 지원하며 Hands-free ProfileHeadset Profile을 제공합니다.

 

 따로 이어 후크를 장착하지 않더라도 쉽게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착용이 가능하며, 이어 후크는 탈착이 손쉽기 때문에 오른쪽 또는 왼쪽 어느 귀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제품의 설명에 기록된 블루투스 동글과 BT3010의 사용범위는 10m입니다(왼쪽 사진). 실제로 장애물이 없는 환경에서 사용 해본 결과 스펙에 기록된 10m까지는 큰 잡음없이 사용할 수 있음이 확인되었습니다. 하지만 설명서에도 나와있듯이 가까운 거리라도 방해가 되는 장애물이 있다면 전파수신 범위가 급격하게 줄어듭니다. 예를 들어 오른쪽 귀에 헤드셋을 착용하고 왼쪽 바지 주머니에 핸드폰을 넣고 통화를 하는 경우 잡음이 발생하였습니다. 설명서에서는 오른쪽 귀에 BT3010을 착용하면 같은 방향에 핸드폰을 보관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오른쪽 사진).
 
 장애물이 없는 환경에서는 블루투스 헤드셋 BT3010은 유선 핸즈프리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 만큼의 음질을 들려주었으며, 일부 블루투스 헤드셋에서 볼륨이 너무 작아서 잘 안들리는 현상 또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BT3010의 볼륨은 설명서에서 볼륨을 적당히 줄여서 사용하라고 할 정도로 큰 편이며 상당히 세분화된 볼륨 조절 기능을 이용해서 볼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4. 내가 직접 만들어가는 디자인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33종의 스킨외에도 Jabra 홈페이지를 통해서 자신만의 스킨을 제작할 수 있습니다.

 

 

 Cover Designer 사이트에서는 자신만의 디자인을 새로 생성하거나 다른 사람이 제작한 디자인을 보고 마음에 드는 디자인에 투표를 할 수 있습니다.

 

 

 자신만의 디자인은 자기가 만든 JPG등의 그림화일에서 가져올 수도 있으며 제공되는 패턴들을 이동, 축소/확대, 회전하여 새로운 디자인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그림 화일만 있다면 간단한 조작을 통해서 나만의 스킨을 만들 수 있습니다. 랜이즈의 로그를 이용해서 스킨을 만들어 인쇄하여 BT3010에 장착하여 보았습니다. 저해상도의 이미지를 크게 확대했기 때문에 계단현상이 발생하였지만 높은 해상도의 이미지를 이용하면 괜찮은 품질의 스킨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기가 새로운 디자인을 만드는 것에 자신이 없다면 다른 사람이 만든 디자인을 그대로 출력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5. 편리함과 다양함을 원한다면... 

 같은 제품이면 똑같은 외형을 가져야 한다는 선입견을 깨버리면서 무선이 주는 편리함과 여러가지 스킨이 주는 다양함을 제공해 주는 제품이 Jabra의 BT3010이 아닌가 싶습니다. MP3를 재생하는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지만 전화기에 손대지 않고도 편하게 통화할 수 있는 이 제품을 추천합니다.

 

 

신고
Posted by 에버리치 에버리치